지속가능한 서산 우리가 만들어갑니다
지속가능한 서산 우리가 만들어갑니다

환경ㆍ지역 소식

HOME 알림마당 환경ㆍ지역 소식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사고에 민관공동조사단 구성 촉구

등록일 : | 2020-03-06 10:16:10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사고에 민관공동조사단 구성 촉구

9개 단체, '피해 보상', '생계 유지', '건강상태 파악' 등도 요구

20.03.05 17:39l최종 업데이트 20.03.05 17:39l

    

 
 이종석 화학섬유연맹 세종충남본부장 직무대행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종석 화학섬유연맹 세종충남본부장 직무대행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화학섬유연맹

          

 
충남지역 노동계와 시민사회, 정의당 등이 롯데케미칼 폭발사고에 대한 명확한 사고원인과 재발방지대책 마련, 2차 피해방지를 위한 민관공동조사단 구성을 요구했다.

지난 4일 새벽 3시,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노동자(롯데케미칼, LG화학) 7명과 주민 34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고, 인근 상가와 LG화학 등에도 피해가 발생했다.

충남지역 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화섬식품노조), 건강과생명을지키는사람들, 정의당 등 9개 단체는 5일 오전 11시 서산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ad
9개 단체는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노동자 부상자 수는 1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부상 주민도 40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며, "제대로 된 사고원인 조사와 피해현황 파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이를 위해 노동자, 시민이 참여하는 민관합동 공동조사단 구성을 요구했다. 지난해 이 지역 한화토탈 폭발사고 때, 노동자, 시민이 공동조사단에 참여한 바 있다. 단체들은 "환경부는 이 성과를 계승해서 조속히 민관공동조사단을 구성하여, 명확한 사고원인과 재발방지대책을 찾기 위한 활동에 돌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고가 일어난 4일 오후 5시, 사과문을 발표한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이사는 "명확한 원인규명 및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에 있어서,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단체들은 ▲인근 주민들의 경제적 피해 보상 ▲원하청을 막론한 노동자들의 생계 유지 ▲노동자, 주민들의 건강상태 파악 등 2차 피해에 대해서도 롯데케미칼이 책임을 지라고 나섰다. 화섬식품노조 현재순 노동안전보건실장은 "유해성이 높진 않지만 폭발공정에 있던 에틸렌, 프로필렌 등은 구토, 호흡곤란, 경련 등이 동반될 수 있는 물질"이라 설명했다.

9개 단체는 노동부에는 중대재해 규정 및 작업중지와 특별감독 실시를, 환경부에는 화학사고 규정에 따른 대응 및 화학물질 누출에 따른 건강 피해 여부 파악 등을 요구했다. 서산시를 향해서는 "한화토탈 사고대책으로 구성된 대산 4사 안전·환경분야 8,070억 원 투자 합동검증단을 내실 있게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현대오일뱅크, 한화토탈, 롯데케미칼, LG화학 등은 지난해 8월 28일, '대산 4사 안전·환경분야 투자계획'을 발표하면서, 5년간 8070억 원 투자와 더불어 민관합동점검반을 운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성명/기자회견문] 롯데케미칼 폭발사고 2차 피해방지와 피해당사자가 참여하는 민관공동조사단을 구성하라! 
 
 한화토탈 폭발사고 1주년이 두 달여 남은 3월 4일 새벽, 이번엔 롯데케미칼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는 롯데케미칼 발표에 의하면 대산 석유화학산단 롯데케미칼 NC공장 압축기 폭발사고이다. 피해규모도 현장노동자 7명과 주민 34명이 부상당하고 주변 건물과 창문 등이 파손된 것으로 보도되었다. 
 
 하지만 현장노동자와 주민들의 증언, 공개된 영상 등에 따르면 화재로 그친 것이 아니라 2번의 폭발이 있었고 고막파열 등으로 현장노동자 부상자 수는 1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며 부상주민도 40여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것이 제대로 된 사고원인조사와 피해현황 파악이 필요한 이유다. 
 
 뿐만 아니다. 이미 수차례 밝혔듯 대산의 화학공장들은 30년 넘는 가동으로 노후화 되어 있다. 그럼에도 롯데케미칼은 최소한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대정비 공사조차 빠른 공장 가동과 더 많은 이윤을 위해 기간을 대폭 단축해서 진행했다. 때문에 이번 폭발사고의 책임은 최소한의 안전조치조차 무시한 롯데케미칼에게 있으며, 적어도 더 이상의 폭발사고가 없도록 재발방지대책이 철저하게 수립되어야 한다. 
 
 이미 1년 전 한화토탈 사고 대처과정에서 서산시, 노동부, 환경부는 지역여론의 질타를 받았었다. 이를 또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된다. 이미 노동자시민들은 폭발사고로 인해 극심한 피해를 입었으며, 폭발사고가 재발될까봐 공포에 떨고 있다. 이번 만큼은 노동자, 주민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억울하게 피해 받은 이들이 구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조치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한화토탈 폭발사고 이후 민관공동 사고조사와 대산4사 대규모 투자계획발표 등 나름의 성과가 있었으나 불과 1년도 못 되어 더 큰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서산지역 노동·환경·시민사회단체 일동은 이번 사고가 화학물질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지역의 노사민관 주체들의 역할이 보다 구체적으로 마련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각 정부부처는 부처에 맞는 조치를 조속히 진행하길 요구한다! 
 
 우선 고용노동부는 조속히 롯데케미칼 폭발사고를 중대재해로 규정하고,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롯데케미칼에 대한 작업중지와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고, 주변 사업장까지 포괄한 안전보건공단이 실시하는 안전보건진단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 또한 이번 사고는 강한 폭발력에 의한 주변 설비, 건물 등의 불안정한 요인으로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선제적인 사고 예방차원의 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 뿐만 아니라, 환경부는 화학사고 규정에 따라 롯데케미칼이 제대로 대응했는지 조사하고 유해화학물질 누출에 따른 건강피해여부도 파악해야 한다. 
 
 둘째, 서산시와 롯데케미칼은 사고 피해자인 노동자, 주민들에 대한 치료와 보상에 만전을 기하고 신속하게 후속 조치를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우선 아직 파악되지 않은 부상자들을 신속히 파악하고 치유와 회복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또한 롯데케미칼은 이번 사고로 인한 2차적인 피해에 대해서도 온전히 책임져야 한다. 원하청을 막론하고 롯데케미칼 공장에서 일하는 모든 노동자들이 가동중단으로 인한 생계의 위험을 겪지 않도록 보상해야 하며, 삶의 터전을 잃은 인근 주민들의 경제적 피해도 온전히 보상해야 한다. 노동자, 시민들의 건강에 대해서도 폭넓은 책임을 져야한다. 폭발공정에 있던 에틸렌, 프로필렌은 유해위험물질이며 인화성 고압가스로 유해화학물질이다. 산화에틸렌, 산화프로필렌처럼 눈, 피부를 자극하거나 암을 일으키는 등 건강유해성이 높진 않지만 구토, 호흡곤란, 경련 등이 동반될 수 있는 물질이다. 또한, 화학물질로 인한 건강장해와 더불어 폭발사고를 경험하고 목격한 사람들의 트라우마에 대한 조치도 이루어져야 한다. 
 
 셋째, 관계기관들에 해당 노동자와 시민이 참여하는 민관합동 공동조사단을 구성할 것을 요구한다. 
 
 지난해 민관이 함께한 한화토탈 공동조사단 활동은 당사자인 노동자, 시민이 참여했다는 점에 소중한 성과를 남긴 바 있다. 노동부와 서산시, 환경부는 전국 최초였던 이러한 성과를 계승해서 조속히 롯데케미칼 폭발사고 민관공동조사단을 구성하여 명확한 사고원인과 재발방지대책을 찾기 위한 활동에 돌입해야 한다. 
 
 넷째, 서산시는 한화토탈 사고대책으로 구성된 대산4사 안전·환경 8070억원 투자 합동검증단(이하 합동검증단)을 내실있게 운영할 것을 요구한다. 
 
 현대오일뱅크, 한화토탈, 롯데케미칼, LG화학 등 대산공단 석유화학 4사가 안전한 공장가동과 환경보호를 위해 설비개선 등을 위해 지난해 신규로 투자하기로 한 8070억 원에 대한 합동검증단이 지난 1월 28일 위촉식과 함께 1차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그 이후 진행이 멈춰져 있다. 서산시는 말뿐이 아닌 행정력을 집중하여 각 4사의 투자계획 적절성과 이행점검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고 실질적인 운영에 돌입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엄청난 규모의 투자액이 제대로 집행될 수 있을 것이며 실효성있는 추가 투자계획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다. 
 
2020년 3월 5일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화학섬유연맹 세종충남본부/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충남지부/ 화물연대 충남지부 서부지회/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정의당 서산태안위원회 / 일과건강 충남건생지사 / 충남노동건강인권센터 새움터



전체 : 3588 / 오늘 : 0
search
각 게시물의 번호, 제목, 파일, 작성자, 작성일, 조회를 볼수 있고 제목 링크를 통해서 게시물 상세 내용으로 이동합니다.
No 제 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3588 서산시, 주민생활 혁신 우수사'혁신 챔피언 인증패'수상   서산의제21 20-07-16 62
3587 서산시, '2020 서산 문화도시 온라인 페스티벌' 개최   서산의제21 20-07-16 55
3586 2020 서산시 청소년 참여예산제 워크숍 개최   서산의제21 20-07-16 55
3585 서산시, 태안군과 가로림만 해양정원 '예타통과' 합심, 해양정원 ..   서산의제21 20-07-16 66
3584 서산시 대산석유화학단지 안전진단 및 국가산업단지 지정 건의 file 서산의제21 20-07-14 56
3583 제23회 서산국화축제 코로나19로 취소   서산의제21 20-07-14 40
3582 제19회 서산해미읍성축제 코로나 19로 전격 취소!   서산의제21 20-07-14 42
3581 서산시, 홍정기 환경부 차관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방문   서산의제21 20-07-09 50
3580 2020년 서산해미읍성 축제 취소, 8일해미읍2성축제추진위원회에서 ..   서산의제21 20-07-09 65
3579 서산시민 완전승리-서산산폐장 행정소송 결과 원고 산폐장 업체 ..   서산의제21 20-06-25 83
3578 서산시 대산4사 안전.환경 8070억원 투자 합동 검증   서산의제21 20-06-08 124
3577 서산시 녹색제품 구매 4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6월 5일 환경의날 ..   서산의제21 20-06-08 134
3576 서산시 농업.농촌혁신발전위원회와 주요 농업기관과의 소통의 장..   서산의제21 20-06-08 119
3575 참정권 증진을 위한 후보자 입장 조사와 서산지역 베리어프리 네..   서산의제21 20-04-13 277
3574 서산시, 미세먼지 알림판 7곳 설치   서산의제21 20-03-25 238
3573 서산시, 시민소통센터 '중앙도서관 건립' 추진   서산의제21 20-03-25 222
3572 서산시, 코로나 19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총력 대응!   서산의제21 20-03-09 249
3571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사고에 민관공동조사단 구성 촉구   서산의제21 20-03-06 287
3570 롯데케미칼, 폭발사고 공개사과,,,, 시민들 '못 믿겠다' 항의   서산의제21 20-03-06 204
3569 롯데케미칼 화재폭발 사고(2020.03.04.3:00경) 관련 언론 브리핑-서산..   서산의제21 20-03-06 216

서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하단 로고

오늘방문:4,744 전체:10,322,977

  • Copyright ⓒ 2015 All rights reserved.
  • 서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 충남서산기후·환경네트워크
  • Tel : 041.669.3041 Fax : 041.669.3042 / 31993 충남 서산시 율지7로 7, 새마을회관3층
서산시청